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16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지역뉴스 > 지역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5년05월19일 18시37분 ]

순천시가 조성한 “순천만, 순천만정원”이 5월 20일 국토교통부(장관 유일호)가 주최하는 ‘2015 대한민국 경관대상’에서 최고의 경관으로 선정되었다.

전문가·주민·순천시가 협력하여 순천만 보호를 위해 갈대숲과 철새가 어우러진 습지를 조성하고, 습지로의 도심지 확장을 막기위해 순천만정원을 조성하여, 자연경관과 인공경관을 조화롭게 형성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밖에, 주민주도의 경관 및 주변환경 개선을 통해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이끌어낸 ‘도봉산자락 새동네’와 벽화마을의 바람직한 조성방향을 제시한 ‘대구 달성군 마비정마을’ 등 5개 사업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수상작은 민간, 지자체, 공공기관 등이 제출한 50여건 사업을 대상으로, 경관 관련 5개 학회 전문가들의 서류 및 현장심사를 통해 선정되었다.

선정위원회 위원장(류중석 중앙대교수)은 “최근 주민의 공공활동 참여가 활발해짐에 따라 주민주도의 우수한 경관형성사업들이 많이 접수되었으며, 평가기준을 준수하여 수상작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이날 개최한 ‘제3회 국토경관의 날’ 기념식에서 개최되었으며, 정병윤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 관련 학회 회장 등을 비롯해 경관분야 전문가와 지자체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석하였다.
*(주최) 경관 관련 5개 학회, (후원) 국토교통부, (時·所) 5.20, 14시, 서울 건축사협회 1층 대강당

국토교통부는 수상작 관계자의 정부시상과 함께 수상 사례집 발간, 동판수여, 경관포털 구축 등을 통하여 우수사례를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계 차와 문화가 어우러지는 대구티엑스포 개막 (2015-05-21 17:44:07)
서울시 하늘색 전기택시 운행...일반택시와 요금 동일 (2015-05-19 08:49:02)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 처벌...
7월 부가가치세 확정신고는 홈...
우리나라 국민 2명 중 한 명은 ...
맥주는 직사광선을 피해서, 생(...
해양경찰, 여름 성수기 유·도...
2020년 적용 최저임금안 의결 ...
계룡산자락에 펼쳐지는 ‘신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