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5년05월21일 18시21분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땅콩 회항’ 사건에 연루됐던 승무원 김모씨가 재판부에 탄원서를 냈다.

조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를 하루 남긴 21일 김씨가 조 부사장의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졌다.
 

김씨는 땅콩 회항 사건 당시 조씨에게 마카다미아를 서비스 했다가 무릎을 꿇리고 폭언으로 피해를 당한 승무원이다.
 

김씨는 탄원서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을 모신 14시간의 비행은 두려움과 공포 속에 갇혔던 기억”이라고 밝히며, “이제는 조 전 부사장 일가가 두려워 회사에 돌아갈 생각조차 하지 못한다”며 두려운 심경을 드러냈다.
 

김씨는 이어 “알 수 없는 사람들에게서 협박 문자를 받았고, 모르는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보는 등 일상 생활마져 망가졌다”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사건 초기 대한항공 측이 거짓 진술을 강요했고, 교수 자리를 언급하며 화해 이벤트를 언론에 보이자고 제안했던 사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끝으로 김씨는 “5월 22일이 되면 조현아 전 부사장이 풀려날 것이라고 사람들이 말한다”면서 재판부에 조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김씨에게 교수직을 언급하며 화해의 자리를 만들자고 제안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항소심 선거공판이 22일 서울고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물사랑과 생명존중을 위한 실험동물위령제 개최 (2015-05-22 07:36:02)
대통령, 한-인도 CEO 포럼 출범식 참석 (2015-05-19 19:07:16)
연간 횡단보도 보행자 사망 373...
해양경찰청, 항공구조 서비스 ...
“근로 감독 행정 종합 개선 방...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WHO 에볼라바이러스병 국제공중...
일본 최대 농업 전시회, 10월 ...
국제 조경·원예 전시회, 10월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