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5년09월12일 07시20분 ]

우리나라 30년차 근로자의 월평균임금이 1년차 근로자의 4.3배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고용노동부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의 82만 4,439명 원시 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한 ‘근로자 근속년수별 임금 격차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4년도 30년차 근로자의 월평균임금은 638만원으로 1년차 근로자의 월평균임금 149만원의 4.3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10년차는 375만원(2.5배), 20년차는 548만원(3.7배), 31년차이상은 652만원(4.4배)였다.

업종별로 1년차 근로자와 30년차 근로자간 월평균 임금 격차를 보면, 금융보험업(5.9배), 숙박음식업(5.4배), 출판영상정보서비스업(5.3배), 부동산임대업(4.9배), 운수업(4.7배), 건설업(4.7배), 도소매(4.5배), 제조업(3.5배) 순이었다.

최근 4년(’10~14년)동안 1년차 근로자와 30년차 근로자간 월평균임금 격차는 2010년 4.1배에서 2014년 4.3배로 확대됐다. 최근 4년동안 월평균임금이 가장 많이 증가한 근로자는 10년차(24.0%), 20년차(21.3%), 31년이상(18.7%), 30년차(14.4%), 1년차(8.6%) 순이었다.

한편, 2014년도 전체 근로자 분포를 살펴보면, 1년차(16.2%), 10년차(2.7%), 20년차(1.2%), 30년차(0.5%), 31년차이상(1.5%) 등이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전경련 이철행 고용복지팀장은 “우리나라 제조업 30년차 직원의 신입사원 대비 임금격차는 3.5배로, 일본(2.4배), 독일(1.9배), 영국(1.6배), 프랑스(1.5배), 스웨덴(1.1배) 등 주요 국가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며, “많은 기업들이 연공서열형 임금체계를 가지고 있는데 직무·성과형 임금체계로 바꾸는 것이 노사정 노동개혁과제의 핵심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라져 가던 만화방에서 최신의 북카페로 변신 (2015-09-15 15:53:20)
법원 "교내 불륜 관계…교직원 해고 사유 아니다" (2015-09-10 06:01:40)
연간 횡단보도 보행자 사망 373...
해양경찰청, 항공구조 서비스 ...
“근로 감독 행정 종합 개선 방...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WHO 에볼라바이러스병 국제공중...
일본 최대 농업 전시회, 10월 ...
국제 조경·원예 전시회, 10월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