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5년10월15일 18시31분 ]

'비선실세 정윤회 씨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부장판사 최창영)는 15일 조 전 비서관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대통령기록물법 위반이나 공무상비밀 누설이 아니다"고 밝혔다.

함께 기소된 박관천 전 경정 역시 해당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받았다. 다만 '정윤회 문건'을 자신의 판단으로 유출한 것으로 판단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와 공용서류 은닉, 뇌물수수 혐의 등이 유죄로 인정됐다. 이에 징역 7년과 추징금 4340만원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또 박 경정의 사무실에서 청와대 관련 문건을 유출한 한일 경위도 공고사실을 유죄로 판단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앞서 조 전 비서관과 박 전 경정은 2013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정윤회 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문서 등 청와대 내부 문건 17건을 박근혜 대통령의 친동생 박지만 EG 회장 측에 수시로 건넨 혐의로 지난 1월 기소됐다.

이후 박 전 경정은 유흥주점 업주로부터 '업소 단속 경찰관을 좌천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과 금괴를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찰, 카지노업계 불법행위 집중단속 실시 (2015-10-16 10:26:35)
더 똑똑해진 「경찰청 폴-안티스파이」 (2015-10-13 16:43:52)
연간 횡단보도 보행자 사망 373...
해양경찰청, 항공구조 서비스 ...
“근로 감독 행정 종합 개선 방...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WHO 에볼라바이러스병 국제공중...
일본 최대 농업 전시회, 10월 ...
국제 조경·원예 전시회, 10월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