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지역뉴스 > 지역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09월13일 06시32분 ]


서울시는 추석 전에 저소득층 청소녀(女) 9,200명에게 생리대를 발송한다. 지난 6월, 저소득층 청소녀들의 성·건강권을 ‘기본권’ 차원에서 보다 촘촘히 보장하는 내용의 다양한 정책을 내놓은 이후, 국민기초생활수급 청소녀(만10~19세)를 대상으로 지원신청을 받아 대상자를 확정하고, 생리대 배송을 위한 준비를 해왔다.

저소득 청소녀 생리대 지원사업은 생리대 살 돈이 없어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겪는 청소녀들의 위생관리와 성·건강권 보호를 위해 시급하게 요청되는 사업으로, 실제로도 대상자 확정 이후 ‘언제 생리대가 배송되는지’ 문의를 하는 전화가 쇄도해 발송 시기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이다.

한 시민의 경우 “본인도 몸이 아프고 형편이 어려워서 아이에게 생리대를 제때 사주는 것이 큰 부담이었는데 지원해준다니 정말 고마운 일이다”는 사연을, 다른 시민은 “아빠로서 딸의 생리대를 챙겨주기 어려웠는데 이번에 큰 도움이 되었다”라는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다만 시는 향후 정부지원방안이 확정되면, 이번 지원과 중복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의 지침을 따라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자라나는 청소녀들의 건강을 위해 유기농순면 100% 국제인증을 받은 커버를 사용한 생리대를 구매, 중형·대형 사이즈를 같이 제공하고, 이들이 낙인감없이 받을 수 있도록 상자 겉면에는 주소 외에 아무 표시도 하지 않도록 했다.

또 생리에 대한 기본정보와 생리대 사용법, 위생관리, 생리를 당당하게 생각하는 인식 개선 내용을 담은 ‘성·건강수첩’(“달마다 내 몸에 날개를 달다”)도 동봉해 이해를 돕도록 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취약계층 청소녀들이 생리대가 긴급하게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서 서울시내 지역아동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가출청소년쉼터, 소녀돌봄약국, 시립청소녀건강센터 등에 생리대를 비치했다. 기관을 이용하는 청소녀들은 필요시 기관 담당자에게 생리대지원을 요청하면 제공받을 수 있다.

시는 찾아가는 성·건강 교육인 ‘소녀들의 주치의’ 사업도 활발하게 추진하고, 공공기관 및 기업과 함께 하는 캠페인을 통해 청소년들의 건강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지속적으로 환기할 계획이다.

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사업은 청소년의 건강 기본권을 위해 긴급으로 지원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뉴욕시처럼 공중화장실에 비치하면 좋겠지만 예산부족으로 그렇게 하지 못해 안타깝지만, 시에서는 앞으로도 청소년들의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세심하고, 실질적인 정책을 고민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강변북로·올림픽대로 가로등 친환경 LED 조명으로 교체 (2016-09-20 03:44:43)
제주KAL호텔, 가을 향기 담은 셰프 추천 특선메뉴 출시 (2016-09-07 06:30:50)
천정배, “국립국가폭력트라우...
서형수, 개운중 다목적강당R...
이종걸, 양명고 교육부 특별교...
민주 광산을, 신창동 풍영정~영...
늘어나는 복지수요, 사회복지사...
클린제주 환경모니터단 환경정...
GS25,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DI...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