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회 > 건강 > 건강100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09월24일 06시43분 ]


센서 기반 사물인터넷 전문기업 커누스(대표이사 박창식)가 최근 인천 가천대 길병원 입원실에 환자들의 편의를 위한 재실감지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 시스템은 인체를 감지하는 무선 센서를 기반으로 입원실 내 화장실, 샤워실의 재실 정보를 정확하게 파악해 인디케이터(indicator)로 표시해주는 방식으로,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 직접 접근해서 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하는 기존의 번거로움을 없앴다.

커누스는 6월 특허 취득을 통해 고객 니즈를 반영한 스마트 재실감지 시스템 사업을 본격 전개하고 있으며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 리모델링 사업 △KTX 및 SRT 역사 내 스마트화장실 도입 △숙박업소용 스마트 객실관리 시스템 공동개발 등에 이어 병원에까지 사업 적용 영역을 확장했다.

한편 최근 인공지능 암센터, 의료기기 트레이닝센터 등 의료기술 분야에서 최첨단 시스템을 잇따라 도입한 길병원은 이번 커누스의 특허 기술 적용으로 첨단 시스템을 환자 서비스 분야로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커누스 박창식 대표는 “최첨단 의료 기술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길병원에 자사의 사물인터넷 기술이 적용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이라며 “인체 감지에 초점을 맞춘 커누스 기술의 적용 범위가 자동차를 비롯해 다각적 대상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커누스는 향후 온도, 습도, 거리 등 환경적 제약 없이 고객이 원하는 어떠한 시나리오에도 적용할 수 있는 맞춤형 IoT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특허청 “혈액 한 방울로 암 진단하는 기술 관련 특허 출원 급증” (2017-10-02 10:01:00)
유럽식 포켓 수제버거 왓츠피데 (2017-06-14 17:07:07)
민주 광산을, ‘당원 소통 한마...
대검 검찰미래위원회 검찰사건...
박선호 1차관, “소규모 민간현...
장롱 속 국민주택채권 상환금 9...
국세청, 역외탈세 혐의자 104명...
고용부, 사내 하청 노동자 보호...
고용부, 최저임금 영향 분석에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