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회 > 건강 > 건강100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2월06일 08시06분 ]


질병이나 사고를 당하지 않고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남녀의 기대수명은 각각 64.7년, 65.2년으로 조사됐다. 남자는 기대수명 가운데 14.6년을, 여자는 20.2년을 병을 안고 살아 가는 것으로 예측됐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6년 생명표'에 따르면 2016년 출생아의 유병기간을 제외한 기대수명은 64.9년이었다. 2016년 40세 생존자가 건강하 상태로 보내는 기간은 남자 27.5세, 여자 28.0세였다.  

남자는 65세, 여자는 55세가 되면 기대여명 중 질병, 사고가 없는 건강기간 비율이 50% 아래로 떨어진다. 의료기술의 발달로 기대 수명이 늘었지만 그만큼 병원신세를 지는 기간도 길어졌다는 의미다.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가 기대수명까지 살지 못하고 향후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21.3%로 예상됐다. 이는 교통사고 사망확률 1.1%보다 19배 높은 것이다.

특히 암 사망확률은 1996년(17.1%) 이후 20년새 4.2%p 증가하며 3대 사망 사인 가운데 가장 높은 사망확률을 기록했다.

심장질환은 같은 기간 7%에서 11.8%로 4.8%p 사망확률이 늘어난 반면 뇌혈관 질환은 1996년 15.8%에서 지난해 8.8%로 사망확률이 7%p 낮아졌다.

이같은 전망은 현재 사망원인별 사망수준이 향후에도 유지된다는 조건 하에 예측됐다. 특히 암·심장질환·뇌혈관질환 등 3대 사망 사인으로 남자가 사망할 확률은 45.3%, 여자의 경우 38.8%로 조사돼 여자보다 남자가 3대 사망사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암에 이어 사망확률 2위는 심장질환(11.8%)에 의한 사망으로 조사됐다. 심장질환 사망확률은 남자의 경우 10.1%, 여자는 13%로 집계됐다.

세번째로 높은 사망확률에서는 남녀간 차이를 보였다. 남자는 폐렴에 의한 사망확률이 8.3%로 3위를 차지한 반면 여자는 뇌혈관 질환이 9.4%로 사망확률 3위를 기록했다.

한편 암이 제거된다면 남녀 평균 3.9년 더 살수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남자의 경우 암이 제거된다면 기대수명이 4.9년 더 늘어나 총 84.2년까지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자는 기대수명이 2.9년 증가해 최종 기대수명은 88.3년이 된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말 송년회 등 술자리가 많은 때 '알콜 의존증 주의보' (2017-12-12 18:30:41)
특허청 “혈액 한 방울로 암 진단하는 기술 관련 특허 출원 급증” (2017-10-02 10:01:00)
최도자, 보육환경개선 위한 토...
황주홍, 다자녀양육가정 지원법...
아라봄렌트카, 선 구매 차량 판...
중기부, 2019년 1차 시범구매제...
제트크래프트, 항공기 업계 최...
펀클래스, 유기견 및 유기묘 보...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8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