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종합 > 정치/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2월11일 19시46분 ]


‘비타민 담배’로 불리는 피우는 방식의 흡입제류가 청소년 유해물건으로 지정돼 11일(월)부터(관보고시 예정일) 청소년 대상 판매가 금지된다.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담배와 유사한 형태인 피우는 방식의 흡입제류*를 청소년유해물건으로 지정하는 고시를 신규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제품 예: 비타스틱, 릴렉스틱, 비타미니, 비타롱, 타바케어, 체인지 등

피우는 방식의 비타민제는 그동안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약외품’으로 지정해(2016년 10월) 허가를 받은 품목에 한해 판매할 수 있도록 했으나 기존 출시제품에 대한 청소년 대상 판매에 대해서는 처벌규정이 없어 실질적 제재가 어려웠다.

이번 고시지정으로 ‘청소년유해약물과 유사한 형태의 제품으로 청소년의 사용을 제한하지 아니하면 청소년의 청소년유해약물 이용습관을 심각하게 조장할 우려가 있는 물건*’에 대해 청소년 대상 유통의 규제근거가 마련됐다.

*담배와 유사한 형태인 피우는 방식의 기능성 제품으로 흡연습관을 조장할 우려가 있는 흡입제류 - 청소년대상 판매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 과징금

이에 앞서 청소년보호위원회(위원장 손연기)는 11월 29일(수) 제105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청소년유해물건 지정고시(안)’을 참여위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기순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청소년유해물건지정으로 흡연습관을 조장하는 제품에 대한 규제를 마련해 청소년흡연을 예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저해하는 청소년 유해약물·유해물건·유해업소 등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예방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범죄로 가족 잃은 유족에 최대 5천600만원 즉시 지원 (2017-12-12 18:20:45)
통계청, ‘2016년 생명표’ 발표 (2017-12-06 09:13:24)
민주 광산을, ‘당원 소통 한마...
대검 검찰미래위원회 검찰사건...
박선호 1차관, “소규모 민간현...
장롱 속 국민주택채권 상환금 9...
국세청, 역외탈세 혐의자 104명...
고용부, 사내 하청 노동자 보호...
고용부, 최저임금 영향 분석에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