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 > 문화 > 문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9월25일 11시12분 ]



초기 고구려에는 힘센 5부족이 있었다. 왕위는 소노부에서 배출되다가, 계루부로 교체되기도 했다. 하지만, 차츰 계루부의 힘이 커져, 다른 부족에서 넘볼 수가 없었다. 그러자 이제 왕위는 계루부 왕실 내에서 다투게 되었다.

 

24812대 중천왕의 두 동생 예물과 사구가 반란을 일으키다가 죽임을 당한 일이 벌어졌다. 임금에게 동생이란 언제든지 자신의 왕위를 넘볼 수 있는 경쟁자이기도 했다. 왕이 자신의 동생을 죽인 사건은 세계 역사에서 자주 있던 일이다. 그런데 고구려에서는 중천왕 시기만이 아니라, 그 아들인 서천왕 시기인 286년에도 왕의 동생인 일우와 소발의 반란 모의 사건이 벌어졌다.

 

서천왕은 이 계획을 미리 알고, 동생들을 잡아 죽여 버렸다. 연이어 터진 반란 사건은 서천왕의 아들인 상부의 인격 형성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는 어릴 적부터 교만하고 의심이 많은 인물로 성장했다.

 

292년 서천왕이 죽자, 상부가 왕위를 계승하여 14대 봉상왕이 되었다. 봉상왕은 가장 먼저 작은 아버지인 안국군 달가를 의심했다. 달가는 280년 숙신족과 전쟁에서 승리한 명장으로, 백성들의 존경을 받고 있는 인물이었다. 또한, 왕실에서도 영향력이 큰 인물인 만큼 그에게는 두려운 정치적 라이벌인 셈이었다.

 

봉상왕은 즉위 후 불과 몇 달도 되지 않아 사람을 시켜 달가를 죽여 버렸다. 봉상왕은 한 걸음 더 나가 자신의 동생인 돌고가 반역의 마음을 품었다고 죽였다. 왕의 동생이 연이어 3대째 죽음을 당한 것이다. 이렇게 되자 돌고의 아들인 을불은 살아남기 위해 몰래 궁궐에서 도망칠 수밖에 없었다.

머슴살이와 소금장수를 한 을불

궁궐을 나와 갈 곳이 없던 을불은 수실촌에 사는 음모란 자의 집에서 머슴살이를 시작했다. 음모는 을불이 왕의 조카인지 알지 못했으므로, 그에게 심한 일을 시켰다.

 

을불아, 연못에서 개구리가 몹시 요란하게 울어서 잠을 청할 수가 없구나. 네가 연못에 돌을 던져 개구리가 울지 못하도록 해라.”

 

을불은 낮에는 산에 가서 나무를 하는 등 열심히 일을 하고, 밤에도 돌을 연못에 던지어 개구리가 울지 못하게 해야 했으므로, 잠도 제대로 잘 수 없었다. 개인적인 자유도 없는 노예생활과 다름없는 머슴살이가 너무 괴로워 을불은 1년 만에 그 집에서 나오고 말았다.

 

을불은 동촌 출신 재모와 함께 소금장수를 했다. 소금은 해안가나 내륙의 소금 연못 등지에서만 나는 것이지만, 누구나 먹어야만 하는 것이기에 내륙에 사는 사람들은 소금을 소금장수에게 사야만 했다. 을불은 서해안에 있는 염전에서 소금을 받아다가 배를 타고 강을 거슬러 올라가 이 마을 저 마을을 돌아다니며 소금을 팔러 다녔다.






도둑으로 몰린 을불
그러던 어느 날 을불은 배를 타고 압록강변에 이르러
, 사수촌의 한 노파의 집에 하룻밤을 머물게 되었다. 노파는 을불에게 하룻밤을 재워주는 대가로 소금을 요구하였다. 을불은 노파에게 소금 한 말을 주었다. 그런데 노파는 욕심을 내었다.

이봐 젊은이, 소금을 좀 더 줄 수 없겠나.”

숙박비로 소금 한 말을 드린 것은 많이 드린 것입니다. 더 달라시면 저는 어떻게 장사를 합니까.”

소금을 더 주지 않자, 노파는 화가 나서 을불 몰래 자신의 신발을 소금 속에 넣어두었다. 을불은 이를 알지 못하고, 다음날 소금을 지고 길을 떠났다. 그런데 노파가 쫓아와 소리를 쳤다.

이놈의 도둑놈. 거기 서라. 남의 신발을 왜 훔쳐 가는 것이냐. 내 신발 내놔라.”

을불은 자신이 도둑이 아니라고 말했지만, 노파는 을불의 소금 속에서 신발을 찾아내었다. 노파는 을불을 압록태수에게 고소했다. 압록태수는 을불이 도둑질을 했다고 판결하고, 신발 값으로 소금을 받아 노파에게 주고, 을불에게는 몽둥이로 매를 맞는 벌을 주고 풀어 주었다. 소금장수를 할 수 없게 된 을불은 이후 거지처럼 살아야 했다. 누가 보더라도 왕손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였다.


폭군 봉상왕을 몰아낸 창조리

한편, 봉상왕은 사치를 즐겨 궁궐 짓기를 좋아했다. 흉년이 들어 백성들이 굶주렸을 때도 아랑곳하지 않고 백성들을 불러다 궁궐 짓는 일을 시켰다. 국상(국무총리에 해당)인 창조리가 공사 중지를 간청했지만, 왕은 국상인 백성의 인기를 얻기 위한 것이라고 핀잔을 주며 듣지 않았다. 봉상왕은 한편으로는 사람을 시켜 자신의 왕위를 넘볼 경쟁자인 조카 을불을 찾아내 죽이려고도 했다.

 

거듭된 흉년에도 왕이 백성을 생각하지 않고, 백성들을 괴롭히는 정책을 지속하자 창조리는 여러 대신들과 상의하고 난 후 봉상왕을 몰아내겠다는 결심을 했다.

 

창조리는 다음 왕으로 을불을 모시기로 하고, 조불과 숙우 두 사람을 시켜 을불을 찾았다. 이들은 비류하에서 배를 타고 있던 을불을 만났다. 을불은 거지와 다름없는 몰골을 했지만, 행동은 의젓함을 잃지 않고 있었다. 조불과 숙우는 을불에게 나가 절을 하며 물었다.

지금 임금이 정치를 잘못하여, 국상을 비롯한 신하들이 왕을 몰아내려고 합니다. 을불님은 인자하고 백성을 사랑하는 심성을 지니셨으므로, 나라를 다스릴 수 있을 만하시니, 저희들이 모시고자 합니다.”

 

을불은 봉상왕이 보낸 무리에게 쫓긴 바도 있었으므로, 그들을 쉽게 믿지 못했다.

저는 시골 촌부에 불과하오. 왕손이 아니니 다시 자세히 보시오.”

하지만, 숙우 등은 을불의 행동과 말이 왕실의 자손임을 분명하게 알았다.

 

지금 임금이 백성의 마음을 잃은 지 오래입니다. 여러 신하들이 간절히 이 나라 백성들을 위하여 을불님이 나서 주시기를 바라는 것이니 저희를 의심하지 마십시오.” 마침내 을불은 이들의 간절한 청을 받아들였다.

 

서기 3009월 봉상왕은 신하들과 함께 사냥을 나갔다. 창조리는 사냥에 따라나온 여러 대신들에게 말했다.

나와 마음을 같이 하는 자는 나처럼 갈댓잎을 모자 위에 꽂아 주시오.”

 

창조리는 여러 대신들이 자기와 같은 뜻을 가졌음을 알고 마침내 봉상왕을 왕위에서 몰아냈다. 봉상왕을 별실에 가두어 두었고 군사들로 그 주위를 지키게 했다. 봉상왕은 신하들이 자기를 죽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봉상왕의 두 아들도 따라 죽었다창조리는 을불을 모셔다가 옥새를 바치고 왕으로 즉위하도록 하였다. 소금장수였던 을불은 마침내 고구려 15대 미천왕이 되었다.

 

고구려 영토를 넓힌 미천왕

미천왕은 왕위에 오른 후, 영토를 넓히는 일에 열심이었다. 당시 고구려의 상대는 진나라였다. 진나라는 사마염이 세운 나라로 위나라를 무너뜨리고, 280년 오나라마저 멸망시켜 중국의 삼국시대를 통일한 나라다. 하지만, 불과 20년이 지나지 않아 8왕자들의 반란을 시작으로 혼란에 빠져들고 있었다.

올려 1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승용, 전라선 KTX 주말 4회 ...
아시아 경찰교육생 축제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
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 경...
좋은땅출판사, ‘그녀들의 남편...
좋은땅출판사, ‘판매사원의 세...
국토부, 청년·신혼부부 등 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