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저널 > 칼럼 > 장선희 칼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명주 칼럼(사회안전행복운동연합 이사장)
등록날짜 [ 2009년12월21일 13시49분 ]



그의 고향은 부산이라고도 하고 경기도 안성이라고도 한다.

주민등록상 나이는 50살. 아버지는 이탈리아계 미국인이라지만 기억은 전무하다. 남들과 같아지는 게 소원이었다. 그래서 이를 악다물고 학교를 다녔다.

혼혈 친구들은 차별과 따돌림이 싫어 학교 근처엔 가려고 하지도 않았지만 그는 고등학교까지 졸업했다. 국외입양이나 이민의 기회가 제법 있었지만 한국인으로서 한국에서 살고 싶었다.

‘순혈한’ 한국 청년들이 기피하는 군대도 가고 싶었다. 그러나 그에겐 허락되지 않았다. 병역법은 외모가 확연히 구별되는 혼혈인은 제2 국민역으로 편입하도록 했다. 다른 외모에 병역 미필이라는 딱지까지 붙었으니 일자리를 구할 수 없었다. 밤무대를 중심으로 호구지책을 이어갈 수밖에.

 


24살 때 불임수술을 받았다. 고통은 자신으로 끝내고 싶었다. 혹시 피부색이 다른 아이가 태어나, 자신처럼 차별받으며 살아갈 것을 생각하면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아예 독신으로 살다가, 42살이 되어서야 터키인 아버지를 둔, 비슷한 처지의 부인을 만나 함께 살기 시작했다.

 


“제 이름은 배기철입니다. 저는 한국인입니다. 단지 피부색이 다를 뿐인데 …, 사람들은 자신과 다르다고 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공익광고를 통해 그의 얼굴과 이름은 제법 알려졌다.

지난해 창립한 국제가족한국총연합회 회장도 맡고 있다. 편견과 차별에 고통받던 선배 세대들이 1971년 이런 종류의 단체를 결성하려 했지만, 당시 정부는 ‘인종을 차별하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며 불허했다.

 


미국의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최근 한국 사회가 혼혈인에 대한 차별을 극복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냈다. 대니얼 헤니, 데니스 오 등 일부 성공한 혼혈인들을 두고 쓴 기사였다. 한국인 어머니를 둔 하인스 워드가 슈퍼볼 최우수선수(MVP) 자리를 차지한 것에 열광하는 한국 사회를 보면, 그렇게 보일 수도 있겠다.

 


하인스의 어머니 김영희씨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하인스가 고등학교 다닐 때였죠. 한국 학생들이 학교간 친선 야구경기를 하면서 하인스를 초청했습니다.

하인스는 당시 야구선수로 유명했죠.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이 밥 먹으러 가는데, 주최 쪽은 ‘한국 아이들’만 식당으로 데리고 갔답니다. 하인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시는 한국 아이들과 놀지 말아라.’ 1998년엔 어머니가 돌아가셔 한국엘 갔습니다. 그런데 제법 배운 듯 보이는 한국 사람들이 제 뒤에서 침을 뱉더군요. 얼마나 잘났다고.”

 


배기철씨는 이렇게 말한다. “한국 사람들이 개를 애지중지하는 걸 보면 이런 생각이 들어요. 개는 그렇게 예뻐하면서도 왜 피부색이 다르다고 사람을 차별하는 걸까. 한국에선 피부색이 다르면 개만도 못한 건가.”

이 나라는 당신들만의 천국인가를 되뇌이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효(孝)를 다하는 자가 충(忠)을 다한다. (2019-06-25 18:19:15)
순혈 폐쇄성 허물고 다양성 받아들여야 (2009-12-19 00:00:00)
국민의당 e-창당대회
김명진, ‘다케시마의 날’ 즉...
김명진, 전두환 재판 ‘신속 심...
천정배 타다 무죄판결, "택시운...
송행수, 안중근 의사 현수막 게...
천정배 한국당 태영호 공천,"...
국민당 광주시당 창당발기인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