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회/생활 > 사회 > 인권/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24일 09시42분 ]



뱃일이 서툴다며 하급 선원을 폭행하거나 성추행하는 등 바다에서 종사자를 상대로 인권침해 행위를 일삼은 이들이 해양경찰에 붙잡혔다.

 

21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지난 63일부터 712일까지 해양종사자들에 대한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특별단속을 벌여 84건을 적발하고, 관련자 90명을 검거했다.

 

지난달 3일 남태평양 키리바시국의 한 항구에서 1등 항해사 이모씨(41)업무가 미숙하다는 이유로 하급 선원을 때렸다가 폭행 혐의로 붙잡혔다.

 

또 어선 선장 이모씨(57)617일 정박 중인 어선에서 베트남 선원이 밀린 월급을 주지 않으면 배를 타지 않겠다고 항의하자 선원의 멱살을 잡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에서는 1등 항해사가 컨테이너 운반선의 창고에서 4~5월 수차례에 걸쳐 하급선원의 신체 주요부위를 접촉하는 방법으로 추행한 인권침해 행위도 있었다.

 

해양경찰은 1등 항해사 윤모씨(32)에 대해서도 강제추행과 상습폭행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밖에 어선에서 작업 중 추락으로 장애를 입은 선원에게 지급한 보상금을 가로채거나 실습선원을 폭행한 이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다.

 

이들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은 해양경찰이 인권침해와 관련해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피해자들이 직접 신고한 내용을 토대로 조사를 벌여 검거됐다.

 

해양경찰은 인권침해 단속에 대해 지속적으로 홍보활동을 펼치고 하반기에도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행위들에 대해 강력하게 단속을 펼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경찰이 추진 중인 해양에서의 5대 생활 불법 척결 중 인권침해 행위는 중요한 과제라며 피해를 당하거나 피해사실을 목격할 경우 해양경찰로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T CS 번호안내114, 독거노인 안부확인서비스 출시 (2019-05-20 05:44:16)
주승용, 전라선 KTX 주말 4회 ...
아시아 경찰교육생 축제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
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 경...
좋은땅출판사, ‘그녀들의 남편...
좋은땅출판사, ‘판매사원의 세...
국토부, 청년·신혼부부 등 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