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회/생활 > 사회 > 취업/창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24일 09시14분 ]

직장인 2명 중 1명은 여름휴가 때 이직 준비를 해 본 경험이 있거나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6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40.2%는 ‘휴가 중 이직 준비를 해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22%는 ‘휴가 중 이직 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직 준비를 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37.9%였다.

휴가 중 이직 준비를 했거나 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를 직급별로 살펴봤을 때 ‘사원·대리’가 가장 많았고 ‘과장·부장’, ‘임원’ 순이었다.

휴가기간 중 이직 준비를 하는(했던) 이유로는 ‘마음 편하게 준비하고 싶어서’가 42.1%로 1위로 꼽혔다. 이어 ‘상사/동료에게 들키고 싶지 않아서(22%)’, ‘회사업무와 병행하기 힘들어서(20.1%)’, ‘빨리 이직하고 싶어서(8.4%)’, ‘아직 비수기라 경쟁자가 적을 것 같아서(7.5%)’가 있었다.

구체적인 이직 활동 계획(또는 내용)으로는 ‘채용정보 검색(30.4%)’이 가장 많았다. 그밖에 ‘경력기술서, 포트폴리오 작성(24.3%)’, ‘이력서 작성(17.3%)’, ‘입사지원서 제출(10.3%)’, ‘면접 응시(9.8%)’, ‘어학, 자격증 등 시험 응시(5.6%)’, ‘헤드헌터와 미팅(2.3%)’ 등이 있었다.

이직을 희망하는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휴가 중 이직 준비 계획을 상사나 동료에게 알리지 않을(또는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되었다.

여름 휴가 중 이직 준비 계획을 ‘알리지 않을 것이다(알리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71.5%였으며 ‘알릴 것이다(알렸다)’고 답한 응답자는 28.5%였다.

알리지 않는 이유는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이직이 확정되고 이야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47.1%)’라고 답했고 ‘회사에 소문이 나 이직에 안좋은 영향을 줄까봐(21.6%)’, ‘상사/동료의 눈치가 보여서(11.8%)’, ‘이직에 실패할 경우 민망할 것 같아서(8.5%)’, ‘굳이 이야기할 필요 없을 것 같아서(8.5%)’, ‘이직을 말리거나 붙잡을 것 같아서(2.6%)’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이직 준비는 언제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재직 중(85.3%)’에 하는 것이 좋다고 답이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재직 중 이직 준비를 할 때 ‘면접 시간 내기가 어려움(37.6%)’, ‘업무와 병행하느라 집중이 어려움(26%)’, ‘일에 치여 준비기간이 생각보다 길어짐(11.8%)’, ‘상사/동료에게 들킬 까봐 조마조마함(10.1%)’, ‘업무에 집중을 못해 효율이 떨어짐(7.5%)’ 등의 어려움이 존재한다고 응답했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19년 도로교통사고감정사 자격시험 실시 (2019-07-15 14:28:43)
주승용, 전라선 KTX 주말 4회 ...
아시아 경찰교육생 축제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
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 경...
좋은땅출판사, ‘그녀들의 남편...
좋은땅출판사, ‘판매사원의 세...
국토부, 청년·신혼부부 등 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