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사회/생활 > 사회 > 이슈/여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24일 11시03분 ]

베이비붐 세대의 노년층 진입이 급증하면서 고령운전에 관한 관심이 세상의 이목을 끌고 있다.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고령운전 고삐 조이는 것이 대안은 아니라며 도로교통공단, 고령화위원회 등에 관련 정책 제안서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올해 초 영국에서 97세의 필립공이 랜드로버를 운전하다 접촉 사고를 냈다. 서울에서도 96세의 고령운전자가 도심 호텔의 좁은 주차장 진입을 하다 사고를 냈었다. 고령운전 사고는 10대 운전사고 만큼이나 세상의 관심을 끌고 있다. 무수한 비판적, 때로는 야유의 댓글이 꼬리를 물었다.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이는 다분히 연령차별적이며 좁은 반시대적 환경에 젖은 세태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사회는 2000년 노령화사회에 들어섰고 17년만인 2017년 노령사회로 진입했다며 세계에서 이렇게 빠르게 늙어가는 나라의 예를 찾아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년인구가 늘면 그만큼의 좋고 나쁜 사회적 반응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주명룡 KARP대한은퇴자협회(UN경제사회이사회NGO) 대표는 “대한민국은 이미 늙은 나라다. 늙어가는 과정(Ageing)이 2년 전에 끝났고 이젠 늙은 나라(Aged)의 나이테가 두꺼워가고 있다. 시간당 70여명이 65세 생일을 맞고 있는 나라다. 300만명의 고령 운전자가 운전하는 나라다. 그런 사회 환경에 맞는 고령운전 여건이 만들어 져야 한다”고 말했다.

2010년 WHO(세계보건기구)와 공동으로 ‘노령친화도시가이드’ 한국판을 펴낸 KARP대한은퇴자협회 주명룡 대표는 ‘노령화 시대에 맞는 교통환경 조성 및 운전자 교육’을 강조한다. 7월 초 실시된 KARP대한은퇴자협회 ‘고령운전 대안 모색’ 톡 콘서트에서 토론자들은 ‘운전은 자율적 권리다’, ‘연령으로 이동권을 규제마라’, ‘가능한 한 Self-Policing(자율 검증)으로 운전 포기여부를 결정하자’, ‘고령운전에 대한 사회의 고정 관념 과 편견 타파’, ‘면허기간 단축 및 상세한 적성검사’, ‘실효성 있는 안전 교육’ 등을 예로 들었다.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고령화위원회 등에 정책 제안서를 전달한다.
올려 0 내려 0
장선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대생TV, 의대생의 지옥 같은 시험기간 영상 공개 (2019-07-15 14:32:45)
주승용, 전라선 KTX 주말 4회 ...
아시아 경찰교육생 축제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
경기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 경...
좋은땅출판사, ‘그녀들의 남편...
좋은땅출판사, ‘판매사원의 세...
국토부, 청년·신혼부부 등 매...
현재접속자